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ANYANG PUBLIC ART PROJECT

지금/여기 4회보기

안양 무지개

옥정호, 2007

평촌의 중앙공원, 아이스링크, 롤러스케이트장, 인공폭포 등을 배경으로 무지개 색의 타이즈를 입은 아크로바틱 전문가들이 몸으로 무지개를 만드는 퍼포먼스를 진행한 후, 퍼포먼스를 촬영한 사진 작품을 평촌로와 시민로에 위치한 버스정류장 여러 곳에 설치했다. 퍼포먼스와 사진을 통해 한국 사회의 솔직한 단면을 제시해 온 작가는 평촌이라는 공간의 특징을 ‘신도시스러움’이라고 설명하며 쭉 뻗은 도로와 널찍한 인도, 한산한 거리와 많은 가로수, 커다란 공원과 잘 가꾼 잔디밭 등을 예로 들었다. 그는 신도시의 상징적인 장소에서 인위적인 무지개를 만들어 신도시 주민들의 도시에 대한 꿈과 희망 혹은 만족감을 나타내고자 했다. 당시 버스정류장에 설치한 작품에는 ‘안양 무지개 작가 옥정호’라는 내용을 크게 적어 놓았는데, 작가는 그 이유를 자신의 작품을 광고로 오인하는 것을 막기 위함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Oak3 da

규모
일시적, 일회성

타입
사진, 퍼포먼스, 공연

장소
평촌, 학운공원

매체
사운드, 사진, 영상 등 기록

재료
이미지 출력

위치
평촌로, 시민로 버스정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