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ANYANG PUBLIC ART PROJECT

지금/여기 4회보기

짐을 내려놓고 편히 쉬세요!

박소영, 2007

유기적 형태의 덩어리로 만든 형형색색의 벤치로, 버려진 물건들에 주목해 겉모습을 변화시켜 그 가치를 재발견하거나 창조적 행위로 연결시켜온 작가의 작품이다. <짐을 내려놓고 편히 쉬세요!>는 작가가 2006년 프로젝트스페이스 사루비아에서 선보였던 <덩어리> 연작의 연장선 상에 있다. <덩어리> 연작은 작가의 2003년 작인 석고 작품을 합성수지로 캐스팅한 후에 자동차 우레탄 도료로 색을 입혀 만든 속이 비어 있는 덩어리 아닌 덩어리였으며, 2회 APAP를 위해 제작한 이 벤치 역시 그와 동일한 제작 방식을 취하고 있다. 작가는 일정한 규칙 없이 자유롭게 변형하고 분열하는 형태의 벤치를 통해 점점 증가하는 일상의 속도에 대해 질문을 제기하고자 했다. 그리고 이 작품이 무거운 인생의 짐을 내려놓고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기를 바랬다. 대로 변에 위치해 실제 사용자가 적었던 작품은 2013년 재정비 후 안양예술공원으로 이전해 공원 이용자들과 등산객들의 쉼터로 기능할 예정이다.


17 da

규모
장기간

타입
거리 조형물, 야외 조각

장소
안양예술공원

매체
건축, 미술 재료

재료
섬유강화플라스틱(FRP), 우레탄 코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