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ANYANG PUBLIC ART PROJECT

지금/여기 4회보기

안양광장을 위한 사회적 구조물 제안

리암 길릭, 2007

노란색 철근들을 수직과 수평으로 엇갈리게 쌓은 구조물로, 지나가는 시민들이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벤치의 기능을 겸하고 있다. 작품제목과 달리 안양광장이 아닌 시청 앞 인도에 설치한 이 작품에서, 광장은 특정한 장소라기보다 관객, 특히 무관심한 관객들이 우연히 모여 다양한 담론을 생산하는 상징적인 공간을 의미한다. 다수의 공공예술 프로젝트에 참여해온 작가는 한 인터뷰에서 프로젝트의 성격에 따라 두 가지 다른 목적을 염두에 둔다고 밝힌 바 있다. 그 중 첫 번째는 제작을 요청한 건축가, 행정가 등과 토론의 과정을 거쳐 그들의 관점을 변화시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어떤 것이 생산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후자의 경우 작품을 대하는 어떠한 규칙이나 행동 양식이 정해져 있지 않으며, 관객들에게 무언가를 하라고 명령하거나 가르치려는 목적과도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대신 자신의 목적은 대화가 이루어질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관객에게 예술을 통해 무엇인가가 일어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에 있다고 설명했다. 


%eb%a6%ac%ec%95%94%ea%b8%b8%eb%a6%ad12 da

규모
장기간

타입
거리 조형물, 야외 조각

장소
평촌, 학운공원

매체
건축, 미술 재료

재료
각형강관, 목재 등

위치
시의회 청사 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