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ANYANG PUBLIC ART PROJECT

지금/여기 4회보기

장소성/비장소성

헬렌 박, 2005

헬렌 박이 1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기획팀으로부터 제안 받은 장소는 APAP 투어 코스가 일단락되는 경사진 대지였다. 이러한 장소의 특성을 고려하여 건축가는 이곳에 휴식공간이자 정원 역할을 하는 구조물을 만들고자 했다. 크기가 다른 두 개의 직육면체를 비스듬히 겹쳐서 공간을 구획했으며, 외벽과 내벽 사이에 있던 기존의 나무는 그대로 두었다. 모든 벽은 루버(louver, 폭이 좁은 판을 비스듬히 일정한 간격을 두고 수평으로 배열한 것) 공법으로 시공하여, 관람자가 서 있는 높이에 따라 벽을 통해 들어오는 빛의 양을 달리 했다. 대지의 경사는 그대로 유지한 반면, 안쪽 직육면체 공간에는 평평한 플랫폼을 설치하여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자 했다.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이 플랫폼에는 계단식 단을 설치해 그 위에 올라서면 시야의 방해 없이 주변의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이 모두를 통해 건축가는 조경과 건축물 사이에 위치하는 구조물, 즉 자연과 구조물 자체를 조망하는 장치를 만들고자 했다고 밝힌 바 있다.


%ed%97%ac%eb%a0%8c%eb%b0%95 0243 u u

규모
장기간

타입
건축

장소
안양예술공원

매체
건축, 미술 재료

재료
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