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ANYANG PUBLIC ART PROJECT

지금/여기 4회보기

은하수

천대광, 2005

천대광은 1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의 초대를 받고 높낮이가 다른 평상을 연결해 앉아서 쉬거나 걸으며 주변경관을 둘러 볼 수 있는 나무로 만든 구조물을 제작했다. 안양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경험이 있는 작가는 작품을 제작하며 옛 안양유원지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그것은 그가 외할머니의 손을 잡고 오가던 위락시설이 즐비한 비포장도로에 대한 추억이며, 좀 더 성장한 후 사촌들과 거나하게 취해 찾던 삼성산의 넓은 바위에 대한 기억이었다. 작가가 자신에게 안양유원지는 하나의 지명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 마치 오랫동안 만나온 사람과 같은 느낌을 준다고 말하는 것은 이러한 기억에서 비롯한다. 그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여러가지 구조물을 제안했는데, 모든 경우에서 공통적으로 추구한 것은 기존의 지형이나 자연물을 그대로 보존한다는 것이었다. 이로 인해 작품을 따라 걷다보면 구조물을 뚫고 나와 있는 나무와 바위를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작가가 남긴 스케치에는 나무가 죽어 흙으로 돌아가듯이 그가 남긴 구조물도 시간이 지나면 언젠가는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라는 메모가 적혀 있다.


20 76 u

규모
장기간

타입
거리 조형물, 야외 조각

장소
안양예술공원

매체
건축, 미술 재료

재료
목재